가족력이 높은 주요 5대 암은 뭘까?

가족력이 높은 주요 5대 암
가족력이 높은 주요 5대 암

가족력이 높은 주요 5대 암은 위암, 폐암 부계 유전력이 높다. 대장암 간암은 모계 유전력이 높다고 한다. 주요 5대 암 가운데 위암이 가족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개된 암종별 가족성 위험도 분석 연구에서 위암, 폐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 주요 5대이 가족력이 높다고 한다.

가족력이 높은 주요 5대 암

부계 유전력이 높은 암은 위암, 폐암이며 모계 유전력이 높은 것은 대장암, 간암이으로 나타난다. 연구는 건강보험 빅 데이터에서 한국표준질병 사인분류를 활용했다.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유방암, 전립선암 환자를 선별했다고 한다. 부모는 환자의 아버지, 어머니 형제자매, 자녀로 구분해 대상 암종에 대한 가족력을 확인했다.

총 115만의 6개 암 종 신규진단 환자에게 가족력을 확인하면 6만 8390명의 환자한테 가족 내 동일 암 종 화자가 존재해 평균 5.9%의 암 가족력을 확인했다. 암 종류별로 확인했을 때 위암이 8.1%로 가장 높으며, 발암 유전변이가 많이 밝혀진 대장암, 유방암의 경우 다른 암 종에 비해 평균적인 가족력 비율을 기록한다.

신규 진한 환자의 성별, 진단 나이의 인구학적 특성을 고려해 가족력을 확인했을 때 위암, 폐암, 간암이 여성에게 남성보다 더 높은 가족력 비율이 나타났고 대장암은 낭섬과 여성에 유사한 가족력을 보였다.

여성에게서 유방암 가족력 비율은 남성의 전립선암 가족력 비율보다 높은 결과를 보인다. 6개 암 종에서 20~40대 구간은 가장 높은 가족력 비율이 나타났고, 이후 연력은 감소하는 가족력 비율 양상을 보였다.

아버지의 부계 유전, 어머니의 모계 유전, 형제, 자매의 동일 세대 유몇과 자녀에 따른 후속 세대의 유전으로 나타나는 가족력의 비율은 암 종별 비교평가에서 위암, 폐암이 부계 유전비율이 모계보다 높았고 대장암, 간암의 경우는 모계 유전비율이 부계보다 높다.

부모, 자녀 세대 유전침투도

부모세대와 자녀 세대를 비교하면 유전침투도는 폐암과 전립선암은 후속 세대 유전비율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유방암의 경우 유전되는 침투도가 다른 암 종보다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침투도가 높다고 판단한다.

가족력 유뮤에 따른 암 환자는 두 가지 그룹으로 나눠 연구했다. 연구 기간동안 전체 사망률을 비교해 위암, 폐암, 대장암, 간암은 가족력이 있는 암 환자군에서 가족력이 없는 환자군보다 사망률이 낮다고 한다. 폐암과 간암은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수준에서 사망률 감소가 확인된다.

연구팀 인터뷰

암 가족력은 다양한 인자와 상관성을 보였다. 암의 발생률, 생존률, 수술이나 함암 치료의 가능 유무, 진단 목적의 유전자 돌연변이 검사 접근성에 따라서 여러가지 경향성을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전반적 암 전체 질환은 가족력 바악뿐만 아니라 개별 암 종별로 각 요소별 암 가족력 연관성을 정확하게 파악해 이제 맞는 해당 암 종에 대한 방예과 치료를 활성화 시킬 수 있는 국가 정책이 체계적으로 마련되는게 좋을 것으로 생각된다.

[출처] 위암, 주요 5대 암 중 가족력 가장 높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