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사지마비 날벼락 가해자는 유도부 선배들

고교생 사지마비 날벼락 가해자는 유도부 선배들
고교생 사지마비 날벼락 가해자는 유도부 선배들

고교생 사지마비 날벼락 가해자는 유도부 선배들

고교생 사지마비 날벼락 가해자는 유도부 선배들이다. 전북 익산 한 고등락교 유도부원이 선배들의 폭력으로 큰 부상을 입은 사실이 늦게 알려졌다. 1학년 피해 학생은 현재 팔다리를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심한 부상을 입었다고 합니다.

9일 전국학부모연대는 익산 모 모교 유도부 1학년인 A군이 지난 4일 오후 9시에 학교 강당에서 큰 부상을 입었다고 합니다. 가해자는 유도부 2학년들로 4명이였다고 합니다.

당시 A군은 야간 훈련을 끝내고 강당 단상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2학년 유도부원 4명은 높이 1m 강당 아래로 A군을 던졌다고 합니다. 이유는 A군에게 텀블링을 요구했고, 자신들의 요구를 거절해서 던졌다는게 이유입니다.

가해자들 가운데 중학교 시절에도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A군은 떨어질 때 충격으로 중추신경을 크게 다녔다고 합니다. 현재 팔, 다리를 움질일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라고 합니다. 병원 측에서는 전치 32주의 진단 결과가 나왔습니다.

A군은 다시 운동할 수 없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도 들어야만 했습니다.

피해학생 어머니는 상급생들이 아들에게 텀블링을 권유했고 이를 거부하자 단상 아래로 던져버렸다고 말합니다. 본인들은 장난으로 그랬다고 하지만 분명히 A군은 하지말라고 거부했다고 합니다. 명백하게 폭력을 행사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에도 이런 비슷한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사고발생 과정에 이후 구호호치에서도 문제점을 제기했습니다. 가해자들은 움직이지 못하는 A군을 구호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3학년 주장이 119를 불러서 긴급호송을 시켰다고 합니다.

사고 당시 야간 훈련시간이였지만 감독, 코치가 지도선생이 아무도 없었다고 분노한 부모님들이였습니다.

A군의 부모님은 가해자 학생들에게 현재 경찰 고발을 한 상황입니다. 또 학교 폭력 심의위원회 개최를 요구하고 민사, 형사상 책임도 물을 것이라고 합니다. 전북교육청에 해당 학교에 대한 감사도 요구할 계획입니다.

A군의 부모님이 가해자 학생들을 경찰 고발한다고 감독에게 전했는데, 감독은 하는데 까지 해보세요. 마음대로 하세요라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어이없고 운동을 포기해야만 하고 누워있어야하는 진단을 받았는데도 이를 무마하기 위한 감독의 태도는 강력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하 생략….[출처] 네이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