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일행에 폭행당해 숨진 30대 가장

고교생 일행에 폭행당해 숨진 30대 가장

고교생 일행에 폭행당해 숨진 30대 가장, 소식입니다. 30대 남성이 고등학생 일행과 시비가 붙어 주먹다짐을 하다 숨지는 사건이 발했습니다. 한 가정의 가장을 숨지게 한 미성년자 가해자들의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글이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7일 경이 의정부경찰서에서는 지난 4일 오후 11시 경 의정부 번화가에서 30대 A씨와 고등학생 6명이 시비가 붙었다고 합니다. 서로 주먹이 오갔고 그 과정 A씨가 크게 다쳐 의식을 잃었다고 합니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A씨는 결국 6일 숨지고 말았습니다.

당시 현장 인근에 있던 행인의 신고로 경찰은 당시 고등학생 일행 중 2명을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다툼 현장에 있었던 고등학생 6명의 신원을 확보해 쌈움이 벌어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 고교생은 서로 다른 학교에 재학중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CCTV를 분석해 6명 중 2명이 직접 폭행에 가담한 정황이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고교생 일행에 폭행당해 숨진 30대 가장

이 사건과 관련해 숨진 A씨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B씨는 7일 의정부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와 청와대 홈페이지에 “고등학생 일행이 어린 딸과 아들이 있는 가장을 폭행으로 사망하게 만들었다”며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고 봐주지 말고 제대로 조사해 엄벌해 달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습니다.

B씨는 “부검이 이뤄졌고 목, 이마, 얼굴 곳곳에 멍이 있었다고 하며 뇌출혈로 피가 응고돼 폭행으로 인한 사망으로 판명났다”고 전했습니다.

B씨가 전한 사건 경위는 이렇습니다. 지난 4일 A씨가 술을 마시고 민락2지구 광장 쪽으로 귀가하던 중 어린 고등학생 일행과 시비가 붙었습니다. A씨는 쓰러졌고 근처에 있던 대리기사 2명이 와서 심폐소생술을 했습니다. 이후 폭행에 가담했던 고등학생 중 1명이 경찰에 신고했다는 것.

B씨는 먼저 경찰의 대응에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그는 “당시 경찰이 도착해 상황 파악을 하며 119를 바로 부르지도 않았고 관련자들이 미성년자여서인지는 모르겠으나 그냥 쓰러졌다고 진술해 그 고등학생들의 말만 믿고 보냈다고 한다”면서 “경찰서에서 CCTV를 조사하니 고등학생 일행들이 폭행하는 영상이 있었고 그제서야 서로 싸웠다고 말을 바꿨다”고 했습니다.

“전날 제가 커뮤니티에 목격자를 찾는 글을 올리자 여러 명의 같은 학교 학생들이 제보를 해줬다”고 말한 B씨는 “그 (고등학생)친구들은 항상 민락동 번화가에서 6~10명 정도 모여 다니며 술을 마시고, 여러 차례 대상을 물색해 술 취한 여성이나 남성에게 일부러 시비를 걸고 그걸 또래 친구들에게 자랑삼아 얘기하고 다닌다고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친구들끼리 ‘이번에는 그 사람 식물인간 됐대’, ‘우리 이번에는 살인자 되는 거 아니냐’ 등의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며 “이게 고등학생들이 할 행동이냐”고 분노했습니다.

끝으로 “제 후배가 타겟이 되어 아들딸 있는 가장을 죽여 한 가정을 무너뜨렸는데 이번 계기로 법이 바뀌어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미성년자라 솜방망이 식으로 처벌하고 살인자를 귀가 조치시키고 경찰들 행동이 맞는 거냐”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등을 통해 폭행과 사망 사이 연관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이후 미성년자인 피의자들의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80807250499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