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최영아 카톡내용 공개 ‘쓰레기 같은 답변만 했다면서?’

김선호, 최영아 카톡내용 공개 '쓰레기 같은 답변만 했다면서?'
출처 : 디스패치

쓰레기 답변만 남겼다는 최영아(전 기상캐서트, 현 인플루언서)가 폭로했던 카톡캡쳐화면이다. 그(김선호)의 답변은 쓰레기였고, 그래서 컵처를 했다고 했다. “혼란스럽겠지만 책임지겠다는 말이 듣고 싶었고, 거기에 대한 그(김선호)의 쓰레기 답변은 카톡 캡처로 남겼다”(최영아)

2020년 7월 24일 산부인과.

최영아는 이날 김선호와 카톡으로 대화를 나눴고, 오후 5시 16분 8월 23분까지 총 284차례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둘의 대화 22장을 갈무리했습니다.

디스패치는 그날 카톡을 단독으로 입수했으며, 최영아가 직접 캡처, 지인들에게 보낸 톡이라고 합니다. 최영아는 김선호가 위로를 하는 그 순간에도 캡쳐키를 눌렀다고 합니다. (김선호는 계속 글을 이어갔고, 최영아는 계속 캡처를 해 김선호의 메시지가 맞물려 캡쳐되었습니다.)

김선호는 어떤 쓰레기 같은 답변을 남겼을까요?

김선호의 답을 보면, 나도 같이 있어주지 못해 미안해, 현명하게 잘 생각해보자, 최소한 우리 부모님께 말하고,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책임질게, 걱정말고 집에 가서 쉬어(김선호)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디스패치에서는 쓰레기 같은 답변을 찾지 못했다고 합니다.

글을 쓰기 전에 카톡 내용을 확인한 내 눈으로도 김선호가 쓰레기 같은 답변을 한 부분을 찾지 못했습니다. 둘의 카톡 대화내용을 공개합니다.

카톡내용 확인하기 ▶https://issue.clickbrogram.com/84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