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레바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중계

대한민국 레바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중계

대한민국 레바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 중계는 인터넷, 스마트폰은 TVING에서 생중계합니다. 티비로 시청하는 분은 tvN, XtvN채널에서 무료 중계합니다. 티빙 앱으로 시청하고 싶으신 분은 아래 링크를 참조합니다.

티빙 한달 무료시청 방법으로 18개월동안 이용하기

대한민국 레바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중계

대한민국 대표팀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끕니다. 9월 7일 저녁 8시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을 치릅니다. 8월 23일 발표한 카타르 월드컵 출전선수는

FW로 권창훈, 송민규, 조규성, 황의조, MF로 강상우, 나상호, 남태희, 손준호, 손흥민, 이동경, 이재성, 주세종, 황인범, 황희찬, DF로 권경원, 김문환, 김민재, 김영권, 박지수, 이기제, 이용, 정승현, 홍철, GK로 구성윤, 김승규, 조현우다.

지난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라크와 1차전 홈경기는 0대 0 무승부에 그칩니다. 홈경기에서 승리를 얻지못해서 더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대표님 주장 손흥민은 이날 인터뷰에서 세밀함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손흥민은 훈련을 앞두고 비대면 인터뷰를 통해 2차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씁니다. 상대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세밀함을 강조했습니다. 레바논전에서 이라크전보다 더 좋은 경기내용을 보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승리를 위해서 적극적인 슈팅을 더 시도하겠다고 의지를 보였습니다.

2차전에서 상대의 밀집수비가 예상되는데 어떤 플레이로 준비하고 있는지에 대한 답변에 손흥민은 밀집수비를 경험했고 세밀함, 디테일이 중요하다고 느꼈다고 합니다. 어떤 팀이든 밀집수비를 하는 팀에 고전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항상 숙제인 것 같고 기본적인 패스의 감도나 볼이 움직이는 속도의 작은것들까지 조금씩 개선돼야한다고 했습니다. 세밀한 공간이 나왔을때 인지하고 그 공간을 파고 들어가는 움직임도 중요하다고 합니다.

입국 후 이틀 만에에 1차전을 뛰면서 몸상태, 컨디션을 물었습니다. 하루 전이던 이틀 전이든 핑계일 뿐이라고 합니다.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한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합니다.

2차전에서는 조금이라도 더 좋은 컨디션, 상태로 경기장에 나서기를 기대하고 있고 준비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적극적인 슈팅이나 해결하는 역할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말에는 해결하는 역할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경기장 밖에서 보는 입장과 안에서 느끼는 입장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는 슈팅을 할 수 있는 상홍이나 자세가 아니어서 동료에게 패스를 하는 것인데 밖에서는 보기에는 욕심을 부리지 않다고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맞는 이야기지만 승리를 위해서 골을 넣어야하고 슈팅을 좋아하지만 쉽기않다. 조금 더 욕심을 내보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전 이후에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개선하고 있습니까? 선수들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습니다. 축구에서는 짧은 시간, 작은 공간 속에서 많은 일이 일어납니다. 세밀하고 정교한 플레이가 많이 나와야합니다. 어떻게 하면 공간을 더 많이 만들 수 있고, 상대 수비를 끌어낼 수 있는지에 대해서 선수들과 많은 대화를 주고 받고 있습니다.

이라크전 직구 침대축구에 대해서 언급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손흥민은 이 말에 대해서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기가 끝나고 도핑 테스트를 하면서도 이라크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눈 부분이라고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이라크의 상황도 이해는 된다고 합니다. 한국에 와서 승점 1점을 가져가려는 전략에 대해서는 존중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축구를 보는 사람들이 시간 끄는 것을 재미있어 하지않는 다고 합니다.

시간을 끄는 것은 제재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기 때문에 그런 말을 했다는 입장입니다. 상대 감독이 근거 없는 말이라고 했는데 나와 다른 경기를 본건가 싶었다고 합니다. 각자의 입장이 있을 것이고 느낀 그대로를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무관중 경기에 대해서 아쉬움은 없었는가요? 축구라는 스포츠가 팬이 없으면 존재할까라는 생각을 항상한다고 합니다. 텅 빈 경기장에서 경기하는 것은 흥이 나지도 않고 에너지도 부족하다고 합니다.

축구를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다른 사람과 같이 공유하는 기분도 있다고 합니다. 이겼을때 같이 좋아하고 좋은 플레이가 나왔들때 함게 감탄하고 환호하고 하는 기억이 너무 그립다고 합니다.

서울과 수원의 큰 경기장에서 경기를 하는데도 관중의 숨소리와 박수 소리를 못들으면서 경기하는게 너무 안타깝다고 합니다. 하루 빨리 많은 관중들과 함께 울고 웃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2차전에 대한 각오에 대해서는 첫 경기의 경과가 너무 안타깝고 당연히 승리를 가져오면 좋겠지만 원하는 대로 일이 진행되지 않을 때도 있다고 말합니다. 일상 생활에서도 그렇고 그런 부분에서 배우는 것이 있을 거라고 합니다.

남은 아홉경기를 치르는 과정에서 팬들의 성원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우리는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와 승리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합니다. 여태 그랬던것 처럼 많은 응원과 성운을 부탁드린다는 말을 했습니다.

지금까지 손흥민 인터뷰 내용을 확인해봤습니다. 손흥민이 경기하는 대한민국 대 레바논 경기는 21년 9월 7일 티빙(TVING, tvN, XtvN)을 통해서 생중계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