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정우에게 동생이 생긴다.

배우 하정우에게 동생이 생긴다.
글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입니다.

배우 하정우에게 동생이 생긴다.

배우 하정우에게 동생이 생긴다. 배우 하정우에게 동생이 생긴다는 제목으로 많은 기자가 올라오고 있습니다. 배우 김용건(76)이 연인A씨(37)와 화해하고 태어날 아이를 호적에 올리기로 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지난주에 서울에서 극비리에 만남을 가졌고 1시간 30분 동안 대화를 나누었다. 오해를 풀고 앞으로 태어날 아이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이 기사 글에는 “이 정도면 하정우가 마약한 거에 대해서 봐줘야한다”, “하정우에게 늦둥이 동생이 생겼다”라는 댓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한편 김용건은 당시 A씨의 감정을 생각지 못하였고, 자신의 입장만을 강조했다며 용서를 구했다. A씨는 따뜻한 말 한다미를 원했다고 하였고 진실한 대화를 나누며 오해를 풀었다고 전했습니다. 김용건은 아이를 호적에 올리고 A 씨의 출산과 양육에 적극적 지원할 예정이다. 또 A씨는 김용건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며 태교에 전념할 계획이다.

김용건이 만남을 서두른 이유는 A씨에 대한 루머를 하루 빨리 잡아야 겠다고 생각하였다고 합니다. 실제로 일부 왜곡된 기사로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A씨의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이여, 악의적인 시선을 거둬주길 바란다고 하였습니다.

지난 2일에 김용건은 낙태 강요 미수죄로 피소 되었습니다. 지난 2008년 24살의 나이로 김용건을 만난 A씨는 13년간 좋은 관계로 지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3월 A씨가 임신을 하면서 두 사람은 갈등이 생겼습니다.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 했기 때문이였습니다.

김용건은 나이가 걱정이 됐고 끝까지 책임질 수 없을 거란 생가에 겁이 났다. A 씨 입장을 헤아리지 못하고 낙태만은 강요 했던 당시 행동에 대해 후회한다며 반성했다. 체면보다는 아이가 소중하다는 사실을 자각하고 아들들에게도 임신 사실을 알렸고, 아들들도 새 생명은 축복이라며 반겨줬다고 합니다.

[출처] zum 검색 ‘김용건’

네티즌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