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코리아 상장, 최대주주 신세계

스타벅스 코리아 상장

스타벅스 코리아 상장은 언제? 신세계 미국 본사 지분50% 매입 빠르면 이번주내 주식매매 계약한다. 4~5년 이내로 상장 추진해 GIC의 자금 회수 방안 보장한다. 8천억 규모30%는 GIC에 매각하고 기업가치 2.7조원 인정 받았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최대주주로 오르며 상장 계획을 세웠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스위스 명품 화장품 업체를 비롯하여 올해만 온라인 쇼핑몰, 프로야구단, 의류 전문점 등을 공격적으로 인수하며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 상장

스타벅스 코리아 최대주주 신세계

신세계그룹은 미국 스타벅스 인터내셔널 본사가 보유한 한국법인 지분50%를 사오는 주식매매계약을 빠르면 주중에 체결할 예정이다. 25일 투자은행 업계에 의하면 신시계그룹은 스타벅스 본사와 협상하여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50%를 넘겨받고 이 중에 30%를 싱가포르투자청에 매각하는 거래를 빠른 시일내에 매듭짓는다.

재무적투자자로 참여하는 GIC 는 지분 30%를 8000억원에 매입할 계획이며, 스타벅스 코리아는 약 2조7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 받았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를 통하여 스타벅스 지분은 50%에서 70%까지 확대하였고 한국 내 사업에 대해서 독점적인 권한을 갖게 되었다.

지분 거래에서는 스타벅스 커피코리아를 수년 내 상장하는 조건이 담겨져 있다. IB관계자는 재무적투자자인 GIC의 향후 회수 방안을 보장하기 위하여 4~5년 이내에 한국법인에 대한 상장 조건이 들어가는간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수년 안에 기업가치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하였다. 시장에서는 수년 후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상장한다면 기업가치는 3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하며 모회사인 이마트를 비롯하여 신세계그룹의 기업가치 상승에 기여한다고 보고 있다.

신세계는 GIC의 지분 매각을 원할하게 하기 위해 IPO를 추진하였고 만약 기한내에 IPO에 성공 못한다면 공정가치로 GIC 지분을 매입하는 등의 세부 조건을 최종적으로 조율하고 있다 전했다. 비상장사 투자 이후에 상장 실패로 최대주주, 소수지분 투자자 간에 소송이 늘고 있는 만큼 분쟁의 가능성을 미리 방지하려는 것이다.

스타벅스 커피 코리아는 1997년에 합작사고 설립되어 2010년 이후에 폭박적인 성장에 성공하였다. 매출 1조원에 도달하는데까지는 20년이 걸렸으나 1조원에서 2조원으로 오르는 데는 5년 만인 올해에 도달할 가능성이 나타난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해 코로나 19로 인하여 영업 제약에도 매출 1조9284억원을 거두어 2019년 1조8695억원보다 성장하였다. 방역 비용 증가등으로 인하여 영업이익은 1751억원에서 1644억원으로 줄었다.

신세계의 주주환원 정책에 따라서 상장 이후에 고배당을 기대할 수도 있으며 최근 3년간 스타벅스코리아는 2018년부터 연도별로 400억,600억,600억원씩 영업이익의 1/3, 당기순이익의 절반가량을 배당했다. 앞으로 신세계그룹은 한국 내 스타벅스 사업에 대한 권한을 확대하여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강화할 것이다.

‘SSG 랜더스’ 야구단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하여 유니폼, 모자 판매에 성공하는 등 인수,합병의 결실을 보고 있다. 신세계는 지난해에 세계적인 명품 화장품 스위스퍼펙션을 인수하고 이어 올해만 프로야구단, 이베이코리아,W컨셉를 계열사로 편입했다. 스타벅스 추가 지분 투자액까지하면 올해만 약 4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IB 업계 관계자에 의하면 경쟁사가 주춤하는 사이에 신세계는 인수 후 합병 전략의 성공 여부에 따라서 압도적인 유통의 강자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으며 , 스타벅스와 온라인 쇼핑몰 등 업종별로 1위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매력이라고 하였다.

[출처] 구글 뉴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