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광고모델 22살 모델 로지

신한라이프 광고모델 22살 모델 로지가 화제입니다. 근데 사람이 아닙니다. 가상 인간입니다. 가상인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팬층’을 확보하고 실제 브랜드 홍보모델로 발탁되는 등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허물고 있습니다.

신한라이프 광고모델 로지

신한라이프는 첫 광고 모델로 ‘로지(ROZY)’를 내세웠습니다. 로지는 ‘오로지’라는 뜻의 한글 이름으로 싸이더스 스튜디오X가 개발한 가상인간입니다.

로지가 출현한 광고 영상은 1일 유튜브 게재 후 5일 만에 조회수 64만회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를 접한 이용자들은 “말하기 전에 (가상인간인지)몰랐다”, “아무리봐도 사람같은데” 등 진짜 같다는 반응입니다.

로지는 세계여행, 요가, 패션에 관심이 있는 22살 여성으로 설정됐습니다. 실제 사람처럼 성격까지 부여했습니다. 로지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든 뒤 화보나 개인일상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당시 개발사측은 가상인간임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싸이더스 스튜디오엑스측은 “지난 3개월 동안 로지 인스타그램 운영 기간에 누구도 3D 가상 모델임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버추얼 인플루언서라고 이야기하지 않으면 아무도 모를 정도로 사람보다 더 사람 같은 로지는 국내 최초로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가상인간은 고도화된 컴퓨터 그래픽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 접목되면서 실제 사람과 구분하기 어려운 수준까지 다다랐습니다.

LG전자도 23살 김래아를 선보였습니다. AI가 활용된 가상인간입니다. ‘미래에서 온 아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래아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외형에 AI기술로 목소리를 입혔습니다.

개발 당시 모션캡처 작업을 통해 7만여 건에 달하는 실제 배우의 움직임과 표정을 추출했습니다. 이를 토대로 인공지능의 한 분야인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3D 이미지를 학습시킨 결과물입니다. 목소리와 언어 역시 4개월 동안 자연어 정보를 수집한 뒤 학습 과정을 거쳤습니다.

래아는 지난해 5월부터 인스타그램 계정을 운영하여 일상을 공개해 왔습니다. 본인을 23세 ‘싱어송라이터 겸 DJ’라고 소개하며 작곡활동 사진을 공유했습니다.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 1만 명을 넘는 등 인플루언서 급으로 성장했습니다. 향후 음악앨범 발매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LG전자 마케팅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