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역사상 가장 미화된 인간, 까고 보니 쓰레기보다 못한 인간

인류 역사상 가장 미화된 인간

인류 역사상 가장 미화된 인간은 아메리카 대륙을 개척한 것으로 유명한 콜롬버스다. 콜롬버스는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한 좋은 이미지를 가진 탐험가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인류 역사상 가장 미화된 인간

사실 이 쓰레기 같은 인간은 원주민 중 하루 금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면 손목을 풀베듯이 잘다버렸고 9살 원주민 여자아이를 성노예로 만들었던 미친놈이다. 이게 전부가 아니다, 손목이 다 잘리면 코, 귀 그 외의 부위도 다 잘라낸다. 얼마나 잔인하게 원주민을 다뤘는지, 당시 유럽인들이나 선원들도 그를 욕했다고 한다.

인류 역사상 가장 미화된 인간

그 당시 콜럼버스가 만든 식민지를 방문했던 라스카사스 신부의 기록을 보면 이렇다. “1494년부터 1508년까지 원주민 300만명이 콜롬버스 단 한명으로 인해 전쟁, 노예, 광산에서 목숨을 잃었다. 너무나 잔혹해 앞 날 누가 이것을 믿을 수 있는가?”라고 표현해놓았다.

이렇게 잔인한 콜럼버스는 세비야 대성당에 4명의 왕이 그를 추켜 올리고 있는 석상까지 만들어져있다. 콜럼버스는 파고 또 파고 파면 팔수록 더 쓰레기 같은 인간이라고 합니다.

[출처]구글 콜럼버스 학살

네티즌 댓글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