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물고문 살인부부 징역30년, 12년 선고

조카 물고문 살인부부 징역30년

조카 물고문 살인부부 징역30년, 12년 선고

조카 물고문 살인부부 징역30년, 12년 선고를 받았다. 10살짜리 조카에게 귀신이 들렸다며 무차별적 폭행과 강제로 물을 가득채운 욕조에 집어넣는 물고문으로 숨지게 한 이모부부가 살인죄를 유죄로 인정했다. 징역 30년과 징역 12년을 각각 선고 받은 소식이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피해자를 욕실에서 폭행과 욕조에서 머리를 물에 넣었다 빼는 행위를 수회 반복한 것을 객관적으로 볼 때 살인실행을 착수한 것으로 평가된다. 주 혐의인 살인죄를 유죄로 판단한다.

친모 부탁으로 이모와 이모부인 피고인들과 생활하게 된 피해자는 피고인들에게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였다. 그러나 피고인들은 이런 기대, 신뢰를 저버리고 피해자를 무차별적인 폭행과 고문으로 사망에 이르게 만들었다라고 판시하였다.

이들 부부는 지난 2월 자신들의 아파트에서 조카(10)를 3시간 동안 폭행하고 화장실로 끌고 가 손발은 빨랫줄로 묶은 후 움직이지 못하게 하고 머리를 물에 담긴 욕조에 여러차례 강제로 넣었다 빼는 고문, 학대를 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조카라 숨지기 전까지 폭행을 비록해 총 14차례 걸쳐 학대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들은 자신들이 키우고 있는 개의 대변을 강제로 핥게하는 행위를 시키기도 했다. 부부는 친자녀들이 보는 앞에서 이런 학대를 일삼았던 것으로 파악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도 기소되었다.(이 미친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