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상사에게 성폭행 당한 아내.txt

직장상사에게 성폭행 당한 아내, 평화롭던 가정이 지옥이 된 사연이 기사화 되고 보도되었다. 남편A씨는 직장을 관두고 아내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극단적 선택을 한 아내와 엄마를 잃을까봐 불안에 떠는 아이들까지 어떤게 된 사연인지 확인해보겠습니다.

직장상사에게 성폭행 당한 아내

직장상사에게 성폭행 당한 아내

사회복지사로 일하는 아내는 복지센터 대표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합니다. 결국 아내는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를 했다는 청원 글이 올라와 많은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내가 직장상사에게 강간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을 한 청원 글이 게재되었습니다. 사회복지사 아내의 남편이라고 소개한 A씨는 “아내는 지난 4월부터 노인복지센터 대표B한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면서 글을 올렸습니다.

“B씨는 센터 패표이면서 원장 아들로 대표의 권한을 이용해서 위력을 행사했다”고 주장을 하는 글이였습니다. A씨는 아내가 이 사건을 통해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고, 초등학생인 세 아이들과 자신은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남편A씨는 직장도 포기하고 아내 곁을 지키고 있으며, 아이들도 엄마를 잃을까봐 불안에 떨고 운다고 합니다. 그 망나니의 썩어빠진 욕정으로 가족 모두가 끝 없는 어둠으로 떨어졌다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A씨는 경찰 수사와 조사에 대해서 불만을 털어놓았습니다.

경찰에게 국선변호사 신청을 요청했지만 2주 동안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결국 국선변호사 없이 경찰 조사를 2차례나 받아야 했다고 합니다.

조사가 다 끝난 후에 국선변호사가 선임되었다는 이야기를 경찰로부터 들었다고 합니다. 조사 받기 수일 전에 선임되었다는 내용있었다고 합니다. 성범죄는 초동수사가 중요한데 고소한지 보름이 넘도록 피의자에 대한 조사가 하나도 이뤄지지않고 있다고 합니다.

A씨는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보호 의무가 있는 여성가족부가 적극적으로 사서 복지센터와 B씨를 엄벌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보건복지부장관에게 해당 시설 영구폐쇄도 요청한 상황입니다.

가해자 B씨 경찰 조사 중 여성이 먼저 연락해왔다. 나도 증거가 있다는 말을 하면서 취지의 진술로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합니다. 센터 측은 대표 개인의 일이며 시설과 관계없다고 선을 긋는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