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최대 확진자 2233명 청담동 유흥주점 근황

코로나 최대 확진자 2233명 청담동 유흥주점 근황입니다. 청담동에서 평범한 옷장을 열고 들어가면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람들이 2평 남짓공간에 숨어있다. 코로나 시국에도 성업중인 청담동 유흥주점을 취재했다. 단속하기 위해서 영업안하는 척하는 문을 열면 문 속의 문이 나온다.

두꺼운 문을 부시고 들어가면 술판이 벌어졌다. 유흥주점은 1명당 30만 원씩 받고 몰래 영업을 했다. 강남의 또 다른 유흥주점도 마찬가지다. 현장에서는 경찰에게 큰소리를 치고 욕까지 한다. 18시 이후 3인 이상 모임 금지로 모두가 힘겹게 버티고 있는 상황인데 너무한다.

코로나 최대 확진자 2233명 청담동 유흥주점 근황